자유게시판

폭염주의보 확대, 주말 서울 34℃...장맛비 언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8-15 04:08 조회3회 댓글0건

본문

폭염주의보 확대, 주말 서울 34℃...장맛비 언제?

마는 시작됐는데, 비 대신 33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기승입니다.


폭염 주의보가 더 확대하고 있는데, 장맛비는 언제쯤 내리는 걸까요?

취재 기자 연결해 폭염과 장마 전망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장맛비 대신 무더위가 기승이네요.

폭염 특보가 더 확대했다고요?

기자

오늘 오전 11시를 기해 경기 북부와 남부 충청 내륙에도 폭염주의보가 확대 발표됐습니다.

발효 시각은 내일 오전 10시입니다.

이에 따라 현재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지역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전역과 충청 일부, 영서, 영남 일부 지역입니다.

폭염주의보는 33도 이상의 고온이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지는데요.

기상청은 서해에 중심을 둔 고기압 영향으로 전국이 맑은 날씨를 보이는 데다 낮 동안 강한 일사가 더해져 당분간 기온이 크게 치솟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전국에서 가장 더운 곳은 경남 양산으로 기온이 33.1도까지 올랐습니다.

그 밖에 경주 32.8도, 홍천 32.7도, 대구 31.8도, 서울도 30.9도, 청주 30.4도 등 전국이 무덥습니다.

폭염 특보가 내려지면 노약자와 어린이는 한낮 외출을 자제하고, 야외 작업장의 근로자들은 오후에 휴식을 취하는 등 무리한 작업은 피해야 합니다.

앵커

장마가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는데, 다음 주 중반쯤 다시 장맛비가 내린다고요?

기자

장마전선은 먼 남해 상에서 내륙으로 북상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북태평양 고기압 세력이 약해 장마전선을 밀어 올리지 못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대신 무더위 기세는 시간이 갈수록 더 세질 전망입니다.

서울 낮 기온이 내일 33도, 주말인 모레는 34도까지 치솟으면서 올여름 최고 더위가 찾아올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33도 안팎의 폭염이 다음 주 초반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후 다음 주 수요일과 목요일 사이, 장마전선이 내륙으로 북상해 전국에 강한 장맛비를 뿌리겠고, 비와 함께 폭염은 잠시 누그러질 전망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