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나의 작은 시인에게 (The Kindergarten Teacher, 2018)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11-15 00:07 조회16회 댓글0건

본문

990578928_HCvrSLoR_movie_image_281129.jpg

별  ★★★☆


다소 문제의 영화일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영화를 보면서 생전 느껴보지 못한 감성들이 솟을때가 있습니다.

그것을 즐기는 것은 대단히 재미있죠. 이 영화를 보고 <움>이라는 영화가 떠올랐습니다.


이 영화는 온통 파랑색 일색입니다. 중간중간 알록달록한 옷들이 섞이긴 하지만 주인공은 빨간색의 옷을 주로 입습니다.

처음엔 미술적인 부분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단순한 연출을 '미쳤다고 하는건가?'싶었습니다.

그 부분을 조금 인지하고 보다보면 감독이 전하고자 하는 의도가 보입니다.

영화를 보고나면 다시 생각이 달라집니다. 파랑색으로 도배될 지언정 이 영화의 붉은 감정을 미처 억누를수 없구나..


포스터만 볼때에는, 그리고 영화를 보는 처음에는 정말 맑은 영화겠거니 봤습니다.

<움>과 비슷했다 정도로만 표현하고 싶습니다.


90551115551646370.jpg


메기 질렌할이 섹시한 배우였구나 싶네요. 지성미가 그득한 영화이고 색감과 캐릭터에서 매력이 돋보이는 영화입니다.


그리고 엔딩은 정말정말 마음에 드네요.

어릴땐 만화가가 되고싶었고, 지금도 그림을 조금씩 그리고..

그리고 지금 이야기를 조금씩 쓰려는 사람으로서 많은 생각들을 할 수있던 영화였습니다.


오늘 유난히 감수성이 폭발했었네요. 여하튼 신묘한 영화였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